(역사 덕후 BL고인 꼭 보세요) [BL웹툰] 일회용 배우_클래스가

 그 못난 삶이 가장 아름답고 보일 때 운명은 가장 큰 슬픔을 준비한다.인간의 짧은 쾌락은 긴 슬픔의 샘이니까… 1회용 배우_클래스가

※매우 개인적인 감상입니다.스포 없어요※처음부터 끝까지 울기만 하는 후기.

그림 출처_반쪽 작가님 트위 타

15세 이용가능

완결 웹툰 1회용 배우의 작가에게 한 번 절을 하고 나면 작화도 예술스토리도 예술연출도 예술영화를 한 편 보는 기분이었다.

내가 역사광이라서 언제나 고증이 잘된 역사+BL 보고 싶다는 염원이 있었는데 드디어 실현되었다..

이게 비엘 웹툰이었나? 역사 웹툰 아니야?할 정도로 고증이 잘 되어 있고, 책에서 본 역사를 수려한 그림으로 볼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다.한니발과 스피키오를 벨툰으로 보게 되다니

작가의 참고문헌만 봐도 이 작품을 위해 얼마나 공을 들여 공부하셨는지 알 수 있다.

본인이 역사 덕후인데 BL 덕후야? 분명히 보시다시피 BL고 인물이라서 볼 게 없다? 한번 맛보세요.

#역사물 #진지BL #그리스로마 #명작 #오열주의 #보고 밤샐 수 있으니까 낮부터 시청해주세요 # 역사 덕후가 신나서 쓰는 후기

줄거리

기원전 200년 로마극단에서 여성으로 노예 아리온은 전쟁포로 나르보넨시스를 만나 호감을 느끼고 교감을 나눈다.그러나 아리온은 나르보넨시스가 일회용 배우(연극무대에서 사망하는 역을 맡아 실제 살해당하는 죄수)라는 사실과 자신의 인생에 사랑이라는 것이 허용되지 않았음을 깨닫게 된다.

줄거리소개_리디북스
등장인물

그림 출처_작가님 트위터 – [나르보넨시스]

보이족 기병대의 대장이 자나르보를 다스리는 엘보의 막내아들. 후에 드루이드에게 ‘블랑’이라는 이름을 부여받는다.
진짜ㅠㅠㅠㅠ포스팅하려고 프롤로그 재방송 보니까 또 눈물나ㅠㅠ눈물 나르보넨시스 이름만 봐도 오열
사랑 받지 못하고 자란 외톨이의 왕자로 결국 전쟁터에 버려지고( 버린 것은 아니지만 사실상 버린 거야)성정이 약한 때문에 전쟁을 하고 저지르는 죄악들에 고뇌하며 괴로워하고 있다.전쟁포로가 되고 말년에는 1회용 배우까지 극악의 굴림꾼이다.

[가스고]

한니발의 명으로 나르보넨시스를 감시하는 역할을 담당해, 그에게 접근.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사부가 싫고 경계했는데, 악역인줄 알고 미워했는데, 미안해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작중에 안티고네 얘기가 많이 나오는데, 가스코가 안티고네와 너무 닮아서 복선일까? 라는 생각이 들었다.

[아리온]

극단에서 여성을 연기하는 배우로, 노예.나르보넨시스가 일회성 배우로 나오는 연극에서 안티고네 역을 맡는다.(패왕별희 우희 역을 맡았던 정대이가 생각났다.)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리온ㅠㅠㅠㅠ(눈물)ㅠㅠ나는 네가 자유인이 되기를 간절히 기도했어. 상냥하고 착하다ㅠㅠ 정말로…. 고마워요….그냥 살아줘서 고마워요.내가 비엘에서 별로 좋아하지 않는 캐릭터가 이쁘고 성실한 캐릭터인데.. 작가님이 주인공에게 감정이입하게 만들어서 응원하게끔 잘만들어.

와 정말 작화가 (몸이)… 그냥… 예술적작풍 하나도 볼 수 없다.그냥 최고다,,

이 이야기는 포에니 (로마 vs 카르타고)을 중점적으로 다루고 있다.그러다가 전투 장면이 길게 나오는데 “왜 그렇게 전쟁만 하는거야ㅠㅠ”라며 하차하면 안돼!!!(제프알ㅠㅠ)

만약 켈트족의 카르타고 로마에 대해 잘 모르신다면 32, 33, 34화를 먼저 보시기를 권해드립니다.작가님이 친절하게 설명해 주신다.

나르보넨시스와 가스고의 사랑…

호메로스 서사시 아킬레우스와 패트크로스 생각이 계속 났다.가스고는 진짜 안티고네+파트로스를 섞어 만든 인물 같다.
춘일고가 더 자기 인생을 욕심냈다면 지금쯤 두 사람이 숲 깊은 곳에서 사이좋게 살고 있었을까.

나르보넨시스와 아리온의 사랑…

이 두사람도 너무나도 안타까워서 가슴이 아팠다.. 하아, 정말로…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정말 완벽한 결말이라고 생각하고 아리온이 마지막에 웃고 있어서 다행이야.(생각하니 또 눈물이)

영웅의 승리 소식이 아니라 영웅 뒤에서 싸운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루기 좋았다.

불 속에 내던져진 아이들과 학살당한 농부들, 전쟁이 낳은 수많은 포로와 용감하게 싸운 이민족 용병들을 역사는 기억하지 못한다.단지 누가 이겼고, 전쟁을 일으킨 자와 영웅을 기억할 뿐이다.
역사서에 이름도 쓰지 못하고 전쟁에서 희생된 사람들은 누가 기억한다는 말인가.누구를 위한 전쟁인가.

비엘 웹툰은 잠깐의 유희를 위한 콘텐츠라고 생각하고 BL을 볼 때는 큰 기대를 하지 않는다.

근데 이렇게…맥주를 보면서 진정으로 명작이라고 생각한 것은 이 작품이 처음이다.
사람마다 취향이 다르므로 무조건 추천하고 싶지는 않지만 아주 깊게 봤다.●여운 최소 1주일 지속 전망

‘넌 내가 꿈에도 못 해’ 이긴 사건이었지만, 네가 사랑해 줄 때 정말 행복했으니까.욕심을 부려서 정말 미안해.”

_일회용 배우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