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그마가 끓는 화산국립공원(Volcano National Park) 탐방 하와이 빅아일랜드 가족여행 3일째-5] : 지금도

 [하와이 빅아일랜드 가족여행 3일째-5] : 지금도 마그마가 끓는 화산국립공원(Volcano National Park) 탐방! 블랙샌드비치로 향한 다음 목적지는 킬라우에아 화산국립공원.

빅아일랜드의 하이라이트이기도 해.이곳은 지금도 활화산을 볼 수 있는 곳이다.몇 년에 한 번 제대로 분출해 마그마가 해안 쪽으로 흐르기도 하는데 그때는 형언할 수 없는 장관을 연출한다고 한다.아쉽게도 우리가 갔을 때는 마그마가 내륙 쪽에서 나오고 있기 때문에 직접 두 눈으로 흐르는 마그마를 보려면 헬기 투어를 하거나 주민들이 운영하는 사설 투어로 왕복 10시간 정도 내륙으로 걸어가야 했다(Poke-a-lava tour와 비공식적인 투어지만 구글을 검색하면 나온다. 마그마를 꼬챙이로 꽂아볼 수 있다는…)

블랙샌드비치에서 키라우에어 화산국립공원까지는 길이 곧게 나 있다.40분~1시간 정도면 도착하는데, 입장료를 내고(대당, 2대당 계산 가능) 정보를 얻기 위해 방문객 센터에 들렀다.

입구에 들어서자마자 들어오는 비지터센터의 모습, 방문객 센터 내에는 각종 정보, 지도, 통제구역, 마그마 분출 정도 등이 상세히 기재되어 있으므로 국립공원 관리자(ranger)에게 물어보면 친절하게 대답해 준다.안타깝게도 해안선 쪽으로 흐르는 용암은 현재 없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그러나 밤이 되면 마그마 구멍에 반사돼 나오는 붉은 빛을 볼 수 있다고 한다.방문객 센터를 나와 공원 안으로 들어가 본다.약 10분 정도 들어가면 커다란 분화구가 보인다.

공원 도로는 왕복 2차선. 저녁 시간대에 인기가 좋을 때는 차가 막히므로 한발 앞서 움직이는 것이 편하다.

저희가 들른 곳은 큰 분화구를 볼 수 있는 재규어 뮤지엄.이곳은 밤이 되면 붉은 구멍을 보려는 사람들로 가득하다.

하와이 원주민들은 화산을 여신의 머리카락으로 생각했던 것 같다.다양한 여신을 주제로 한 그림이 걸려 있다.그 외에도 다양한 자료들이 전시되어 있다.저녁(8시쯤?)까지 문을 연 듯했다.

또 다른 그림 박물관을 나오면 눈앞에 커다란 분화구가 보이는 전망대가 있다.

지금도 연기가 솟구치는 저 아래서 마그마가 끓고 있다.

큰 분화구 안에 또 하나 의 작은 분화구가 있는데 작은 분화구로 현재 마그마가 활동 중.낮에는 이렇게 연기만 보일 뿐이야.

줌을 당겨 확대된 모습

바닥에서 연기가 나는 모티론, 이 분화구는 트레킹이 금지돼 통제되고 있다.

기념사진 한 장 살아 있는 지구 야혈 앞에서

낮에는 한산한 분 이곳은 해가 지면 본격적으로 관광객들로 북적이는 곳이다. 웬일인지 아래쪽으로 나간다.. 우리 가족은 3일째 오후에 이곳을 방문했다.그때는 그냥 연기가 나는 분화구 정도였는데 4일째 저녁 나 혼자 차를 몰고 이곳을 찾았을 때 180도 다른 모습을 보여줬어!

재가 뮤지엄에서 다시 거꾸로 거슬러 올라가면 이렇게 주차장이 나오고 연기가 오르는 곳이 보인다.

이곳은 일명 스팀벤츠(steambents) 연기가 통하는 환기구라는 뜻이다.

이렇게 땅속에서 황가스가 올라간다.

계란 썩은 냄새가 난다.속 을 들여다보면…

아니나다를까 사람들이 동전을 던져 주었다.

기념사진 1장 유황가스고 등 임산부나 노약자는 피해주세요국립공원의 또 다른 방향으로 차를 돌리다.

여기는 아까 보셨던 분화구와는 또 다른 분화구여서 안정적이고 트레킹을 할 수 있는 겁니다.자세히 보니 길이 비어 있다.

우리들은 시간이 없어서 내린다 하지는 못했지만 한번쯤 다녀오는 것도 좋은 경험이 될 것 같다.

용암이 흘러 굳어진 그 위를 밟고 지나간다.

아직도 연기가 오르는 걸 보면 좀 뜨겁겠다이 전망대에서 1분 정도 차를 타고 더 들어가면 용암이 지나간 동굴을 볼 수 있다.(단, 동굴 앞에는 주차장이 부족할 수 있으므로 이 전망대에 주차해 놓고 걸어가도 무난하다. 도보 5분)

동굴을 찾아 들어가려고 했지만 숲이 우거져 있다.

열대우림을 헤치고 계단을 내려가면 이렇게 동굴 입구가 나타난다.제주도의 만장굴처럼 용암이 지나간 동굴이다.

용암이 뚫린 동굴이라 그런지 일반 종유석 동굴과 달리 단조롭고 편도는 5분 정도 걸린다.

기념사진 1장.

동굴이 생각보다 넓지는 않아동굴 안으로 이어지지만 관광객들에게는 일부만 개방하고 있다.한쪽에서 입장하여 반대쪽으로 나가다

출구 물론 이 밑에는 동굴이 이어진다사흘째인 오후는 이쯤에서 마무리 짓고 숙소로 향했다.이외에도 체인 오브 크레이터라는 분화구를 도는 도로가 있는데 이 도로는 화산 폭발로 길이 사라졌다. 이곳에 가면 화산이 만들어 낸 이상한 , 용암이 길을 뒤덮은 비현실적인 모습 등을 볼 수 있다고 한다. 왕복 2시간 정도 걸리는 길이니 스케줄을 보고 판단해야 한다.

그리고 4일째 되는 날 저녁, 주인 아주머니에게 최근 밤 마그마를 자주 볼 수 있다는 말을 듣고 가족들을 대표해 (모두가 아픈데…) 나 혼자 차를 몰고 화산공원에 다녀왔다.재규어 뮤지엄에서 보이는 화구를 보기 위해서였지만 숙소에서는 50분 정도 걸렸다.차를 몰고 걸어가자 놀라운 광경이 펼쳐지기 시작했다.

이게 어둑어둑해지기 시작했을 때야 했는데 분화구의 색깔이 조금 바뀐 것을 알 수 있다.

주워 보니 확실히 빨갛다

낮에는 보이지 않던 것이 밤이 되면 이렇게 변하는 것이다.해가 지날수록 빨간색은 더 선명하다.

전망대는 사람들로 발 디딜 틈이 없다. 겨우 자리를 비집고 촬영을 하다.삼각대 가져왔어야 되는데…

정확히 말하면 빨간 부분이 마그마가 아니다.마그마는 저 구덩이로부터 수십 미터 아래에서 끓고 있고, 그것이 벽에 반사되어 나오는 붉은색이다.

저 밑에서는 아직 용암이 끓고 있어

불그스름한 움푹 들어간 거 다들 멍 때리거나 화보 촬영에 몰입한다

밤이 되자 전혀 다른 풍경이 되었다.캄캄한 밤, 한 줄기 빛이 하늘을 비춘다.멀리서도 보인다.

정말 이 광경은 보고도 믿기지 않을 만큼 엄청난 광경.저녁에 여기 오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어.비록 마그마가 쏟아지는 모습은 보지 못했지만 아직도 지구는 살아 있음을 보여주는 곳이다.화산 국립 공원에 간다면 반드시 해질녘까지 있고, 이 광경을 꼭 보고 오십시오.